여러가지 생각이 겹쳐서 정리될 기미를 안 보이는 구나

여러가지 생각이 겹쳐서 정리될 기미를 안 보이는 구나.
사람 관계라는 건 또 왜 이리 신경쓰이고 복잡스러운건지.

힘들다. 라는 감정이 상대적인 만큼 모든 사람이 자신만 힘들다고 느끼는건지.

다가오는 앞날을 위해 무엇을 해야할지 고민이며,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고민이고, 열정을 쏟고 싶은데 그 대상을 찾을 길이 없어서 고민이고.

비련의 주인공인 것 처럼, 내 약한 모습을 더 부각시킬려고만 하고 있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