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천호동, 명일동 사이 맛집 ‘팍스하우스’

미식가는 아닌탓에 맛집이라고 소개할만한 곳을 많이 알고 있지 않다. 동네에서도 주로 가는 식당만 가다보니 블로그에 식당 이야기를 쓰더라도 ‘어디어디 후기’라고만 쓴다.

‘맛’이라는 것이 사람 마다 기준이 다른 취향의 문제라 선뜻 맛집이라고 소개하기 부담스러운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팍스하우스’는 맛집으로 소개하고 싶다. 소소하게 술 한잔 즐기기 좋은 조그마한 식당이다. 저녁 식사 시간이 지나면 동네 단골들로 가득 차는 공간이다.

사장님이 직접 서빙도 하고 요리도 하시는데 요리 솜씨가 아주 좋으시다.

처음 이 가게를 방문하게 된 계기는 아내와 데이트를 하면서다. 이리저리 동네 산책을 하던 중 분위기 좋아 보이는 호프가 있어서 언젠가 한 번 방문해보자라고 하던 것이 자주 찾게 되는 식당이 되었다.

아내와 나는 주당은 아니어서 술은 별로 안 마신다. 때문에 주로 안주거리로 나오는 메뉴들을 밥처럼 먹는다. 근데 주문 하는 요리들 마다 전부 맛이 좋다.

주로 우리가 시키던 메뉴는 감바스와 사천 등심튀김 요리다.

사진이 흐리다. 정신없이 먹으려던 찰나, 갑자기 블로그를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부랴부랴 찍었다. 위 메뉴가 감바스와 사천 등심 튀김 요리다.

이것도 일부 먹다가 찍었다. ^^;

감바스는 빵을 곁들여 주시는데 소스와 건더기?들을 같이 얹어 먹으면 맛이 좋다. 빵 찍어 먹는 게 워낙 맛있어서 애초에 시킬 때 빵을 추가로 달라고 시킨다.

댓글 쓰기